이강덕 포항시장, 고3 첫 등교 현장 찾아 학생들 격려

학교현장 ‘코로나19’ 방역체계 점검... 안전한 교육환경 조성에 전력키로

이동훈 기자

작성 2020.05.21 09:20 수정 2020.05.21 09:22 조회 173
고3 첫 등교 현장 찾아 학생들 격려
고3 첫 등교 현장 찾아 학생들 격려


이강덕 포항시장은 20일,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5차례나 연기됐던 개학이 고등학교 3학년부터 시작됨에 따라 등교현장을 찾아 교육일선의 방역체계를 점검하고 학생들을 격려했다.


이날 학생들의 등교는 당초 개학일이던 지난 3월 2일 이후 79일만이다.



이강덕 시장은 이날 아침, 영일고등학교를 찾아 학교 운동장 입구에서 등교하는 고3 학생들에게 일일이 휴대용 손 소독제를 전달하고,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마스크 착용과 생활 속 거리두기 등 안전수칙을 잘 지켜줄 것을 당부하고 격려했다.


이 시장은 이어 교실의 방역 준비상황과 급식소 안전대책 등 학교의 준비상황 전반에 대해 꼼꼼히 살피고, 앞서 수업 준비에 애쓴 교직원들의 노고에 격려와 감사인사를 전했다.


이 시장은 “고3 학생들의 등교는 순차적 등교수업의 첫 시작이라는 점에서 준비와 대응에 작은 소홀함도 없어야 나머지 학년 학생들의 등교에도 차질이 없을 것”이라고 강조하고 “철저한 대비와 점검으로 학부모와 학생들이 안심할 수 있는 안전한 교육환경을 만들 수 있도록 필요한 조치와 대책 마련에 온 힘을 기울이겠다.”라고 말했다.

 


Copyrights ⓒ 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동훈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