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화재, 여름에도 안심할 수 없다

에어컨․선풍기 화재 5년간 85건 발생... 전기적 요인이 가장 커

이동훈 기자

작성 2020.06.15 17:41 수정 2020.06.15 17:41
여름철 전기화재예방(주택화재)
여름철 전기화재예방(마트화재)


지난 6월 10일 경북 내에 폭염경보, 주의보가 내려지고 올해 여름은 최악의 폭염으로 기록된 2018년보다 더 더울 것이라는 기상예보가 잇따르면서 도민들의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경북소방본부에서는 화재 예방을 위해 여름철 대표적 냉방기기인 에어컨과 선풍기 화재를 분석했다.


최근 5년간 에어컨․선풍기에서 발생한 화재는 85건으로 5명의 부상자와 2억 5206여만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특히 폭염이 심했던 2018년에는 냉방기기 화재가 23건이나 발생해 연평균 17건을 크게 웃돌았던 점을 고려할 때 이번 여름 또한 화재가 다수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장소별로는 주택 28건(32.9%), 음식점 등 소매점 14건(16.5%), 교육시설 10건(11.8%) 순으로 발생했으며 주택 중 단독주택에서는 선풍기 화재가 12건(92.3%), 아파트에서는 에어컨 화재가 11건(73.3%)이 주로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화재요인별로는 전기적 요인 44건(51.8%), 기계적 요인 26건(30.6%)이 대부분을 차지했으며, 세부사항은 미확인단락 16건(36.4%), 절연열화 9건(20.5%), 과부하 7건(15.9%) 순으로 나타났다. 


여름철 냉방기기 화재의 절반이 전기적 요인에 의해 발생했는데 이러한 전기화재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일명 문어발 콘센트와 전기배선을 심하게 눌리고 꺾는 행위는 피하고 오래되어 낡은 전선과 부품은 규격에 맞는 새 제품으로 교환하는 것이 좋으며, 먼지 등 이물질이 쉽게 쌓이는 선풍기의 모터 부분과 건물 외부에 노출된 에어컨 실외기 주변의 쓰레기는 자주 청소하는 등 정기적인 점검과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


남화영 소방본부장은 “무더운 여름 날씨 속에 도민들이 화재로 인한 이중고를 겪지 않도록 화재예방대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도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Copyrights ⓒ 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동훈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