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소방서, 산악 실종자 12시간 수색 끝에 안전구조

경주소방서(서장 정창환)

이동훈 기자

작성 2020.08.11 17:41 수정 2020.08.11 17:41
산악 실종자 12시간 수색 끝에 안전구조


[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이동훈 기자] 경주소방서(서장 정창환)는 지난 8일 감포읍 오류리 인근 야산에서 12시간 수색 끝에 실종자 50대 여성을 구조했다고 밝혔다.


A씨는 8일 오후 2시경 동료 2명과 약초를 채취하기 위해 입산했으며 동료들과 헤어진 후 길을 잃어 실종됐다.



오후 6시 45분경 A씨와 연락이 되지 않는다는 동료의 신고로 소방대원 18명, 의용소방대원 60명과 소방차량 등 장비 13대를 투입해 경찰과 합동 야간수색에 나섰고, 다음날 오전 7시가 되어 실종 장소에서 1KM가량 떨어진 농막에 피신하고 있던 실종자를 발견해 가족의 품에 인계했다.


실종자 수색에 나섰던 이필우 감포119안전센터장은 “다행히 실종자의 건강상태에 이상이 없었고 수색시간이 지연 되었더라면 자칫 위험한 상황에 놓였을 것”이라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정창환 경주소방서장은 “산행을 할 때는 혼자 가는 것을 자제하고 일몰 시간을 고려해 하산해야 한다”며 시민들에게 산행 안전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Copyrights ⓒ 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동훈기자 뉴스보기